LINC+ 사회맞춤형 산학협력 선도대학 육성사업

사업단 소개
사업개요
·

 

추진 배경


 

 

·

추진 배경 및 필요성

·

빅데이터, 인공지능, 로봇기술, 사물인터넷 등 신기술이 등장하고 제조업이 사이버물리시스템으로 연결되는 4차 산업혁명 시대로 진입

-

반면, 우리나라는 세계 11위의 경제규모(GDP)에도 불구하고 4차 산업혁명 적응능력은 140개국 중 15위*로 평가 받고 있는 상황

*

1위 미국, 2위 싱가포르, 3위 독일, 5위 일본 등 (2018 다보스포럼, WEF)

미래사회변화 대응이 미흡한 사유로는 과도한 규제 및 인프라 부족(22.3%), 전문인력 인재부족(18.6%), 4차 산업혁명 이해부족(18.4%) 등 (한국경제연구원, ’17)

·

산업 구조 변화로 신산업분야 인재양성이 필요*하나, 대학이 신수요에 기민하게 대응하지 못한다는 평가

*

5대 신산업 분야(차세대반도체, 차세대 디스플레이, 사물인터넷, 증강현실ㆍ가상현실, 첨단 신소재) 산업기술인력은 실제 필요인력보다 3.7% 부족 (’19.7, 산업부)

’18∼22년까지 5년 동안 국내 AI 소프트웨어 개발인력이 9,986명 부족, 석박사급 인재는 7,260여명 부족 전망 (소프트웨어정책연구소, ’18.4월)

·

4차 산업혁명으로 인한 일자리 감소와 융합기술 중심의 신산업 분야 인력 부족 문제에 대응하기 위해 대학의 역할 강화 요구

*

신산업에 대응하는 융합지식과 4C* 능력 등 문제해결형 인재양성을 위한 대학 교육과정 및 교육 환경 등 전반적 혁신 추진

4C 능력 : 비판적 사고력<Critical Thinking>, 소통능력<Communication>, 창의력<Creativity>, 협업능력<Collaboration>

⇨ 제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창의적, 문제해결형 인재양성을 위한 대학 내 교육과정, 교육방법, 교육환경의 혁신적 변화를 선도적으로 추진하고 이를 대학 전반에 확산 시킬 수 있는 “4차 산업혁명 혁신선도대학” 운영 필요
·

사업 주요내용

·

사업 개요

·

(사업목적) 융합지식과 4C 능력이 배양된 문제해결형 인재 양성

·

(지원규모) 40개교 내외 지원, 대학별 10억원, 총 400억원*

*

일반대 LINC+ 산학협력 고도화형 예산 중 400억원 분리 활용(’20년)

-

(계속지원) 20개교(200억원) / (신규지원) 20개교 내외(200억원)

≪ 연도별 지원 규모 ≫
연도별 지원 규모 테이블
  LINC+ 사업 참여대학 LINC+ 사업 미참여대학 비고
과제 수(개교) 사업비(억원) 과제 수(개교) 사업비(억원)
25 250 15 150  
’18년~ 10 100 -   연차평가 대상
’19년~ 10 100 -  
’20년~(예정) 5 50 15 150 신규(추가)
선정평가 대상
·

(사업기간) 2년 ※ ’20년도 사업기간 ’20.3.〜’21.2.

·

(사업내용) 4차 산업혁명 유망분야 인재체계적 양성을 위한 대학 내 교육과정, 교육방법, 교육환경 혁신 추진

·

주요 추진 내용

·

(교육과정) 기존 정규 교육과정의 개편 등 교육과정 혁신혁신적 교육과정의 개방을 통한 공유학습 체제 확산

-

미래 인재 핵심역량 배양을 위한 4차 산업혁명 기초교과(대학 전체 대상)전문교과(사업 참여학과 대상), Adventure Design* 등 혁신적 교육과정 운영

*

문제해결능력 함양 및 학습진로 설계를 위한 1, 2학년 학생 대상 자기주도형 프로젝트 교과 (사업 참여학과 대상)

-

전공학점 인정 등 혁신적 교육과정실질적 개방‧공유*를 통해 학생의 필요와 의지에 따른 자발적‧선택적 융합학습 기회 확대

*

사업 참여 학과 간 4차 산업혁명 관련 기초‧심화교과 공유 및 전공 학점인정 의무화

·

(교육방법) 다양한 혁신적 교육과정 운영에 적합한 수업기법 발굴·개발평가체제 개선신규 교육과정 운영 효과성 제고

-

온라인 공개강좌를 활용한 온/오프라인 연계 교육(Flipped-Learning, Blended-Learning 등), 프로젝트 기반 수업(PBL) 등 혁신적 수업 방법 확산

-

자기진단 평가, 토론 평가, 목표 달성중심 평가 등 질적 평가를 근간으로 하는 평가 체제 개선

교육방법 혁신 분야 해외 우수사례
< Northeastern University, 미국 >

교실 수업과 현실세계를 통합하는 체험학습 프로그램 운영, 지역사회 봉사와 교육과정 연계 프로그램 및 학부생 대상 연구 프로그램 등 제공

< Ecole 42, 프랑스 >

학비・교수・교재 없이 운영되는 민간 소프트웨어 교육기관으로, 실제 기업 현장에 발생하는 기술 과제를 팀 프로젝트를 통해 해결하는 방식으로 학습

-

(교육환경) 시설, 기자재 등 물리적 교육 환경 개선교수법 혁신 업적평가 인센티브, 학사제도 유연화제도적 환경 개선

-

(물리적 환경) 혁신 교육과정 운영, PBL, Hand-on Experience신규 교수법 적용을 위한 시설, 기자재 및 실험실‧강의실 환경 개선

-

(제도적 환경) 전임교원 업적평가 내 신규 교육과정 개발 및 교수법 혁신 반영, 공유 학습 결과의 학위화 등 학사제도 유연화 추진

현장의 의견

문제해결 능력 향상을 위한 문제 정의, 아이디어 창출, 프로토타입핑 등을 경험하기 위해 아이디어 창출 등을 위한 Design Studio, 엔지니어링 디자인 공간, 제작 공간 등 융합형 창의 실습공간 등 교육환경 개선이 필수적으로 요구됨 (한국 공과대학장협의회, ‘17. 3월)

·

2020년도 중점 추진사항

·

지원 대상 및 규모 확대를 통한 대학교육 혁신 기반 강화

·

(신청자격 확대) LINC+ 사업 미참여대학까지 지원범위를 확대*하여, 다양한 신산업분야에 적합한 핵심역량 교육모델 발굴 확산 추진

*

신규 20개교 등 총 40개교로 지원 확대 및 LINC+ 사업 미참여대학 15개교 선정 예정

-

대학별 특성과 여건을 바탕으로 선정한 유망 신산업 특화 분야에 대응하는 문제해결형 창의적 미래인재의 체계적 양성ㆍ지원 확대

·

(교육혁신 기반 강화) 교육과정ㆍ교육환경 등 4차 산업혁명 유망인재 양성을 위한 교육 혁신 기반을 갖춘 대학 지속 확대

·

공개 발표회 등을 통한 성과 검증 및 우수사례 확산

·

(공개 발표회) 기존 수행대학 연차평가 과정 일부를 외부에 공개하여 사업 노하우를 후발대학사업 미참여 대학에 확산

·

(성과 확산) 사업 추진 3년차를 맞이하여 그간의 성과를 바탕으로 성과포럼 등을 통해 우수 교육혁신 모델 확산

-

향후 지속 가능한 대학 내 교육과정·교육방법·교육환경 혁신 분야별 우수사례를 도출하고 이를 공유‧확산

·

학습자 중심의 지속가능한 자발적 공유 학습 모델 확산

·

(학생 중심 융합학습) 전공, 교육과정 트랙 등 학교 중심 교육모델을 벗어나 학생의 선택에 따른 자발적‧선택적 융합학습 기회 확대

·

(지속가능한 교육혁신) 재정지원 사업 추진에 따른 한시적 변화*가 아닌 정규 학과 및 교원이 중심이 되는 지속가능성 높은 대학교육 혁신 체제 안착

*

강사, 산업계 인사 등 외부 자원 활용, 가상학과 등 임시 전공 및 비교과 위주 운영 등

지역사회‧산업계 등 외부에서 참여하는 정성적 교육성과 검증을 통해 성과의 환류와 지속적인 변화가 가능한 선순환 구조 확립 유도